Wednesday, September 21, 2011

"엄마, 구름 좀 봐. 좀 보라니깐! 파란색 물감이 번진 것 같아."
"어, 그러네. 멋지다."

피곤한 하루, 구름이 마음을 달래준다.